[하늘에서 본 전남] 여름과 가을 사이
상태바
[하늘에서 본 전남] 여름과 가을 사이
  • 전남교육소식
  • 승인 2021.09.01 00:00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무안군 황토고구마 밭

사람살이의 풍경들도 카멜레온처럼 몸의 색감을 바꾼다. 봄~여름은 하늘빛을 따라 가고, 가을~겨울은 땅의 색깔에 수렴한다. 경계의 시간에는 하늘과 땅이 다투는 듯 절묘한 이미지를 만들어 낸다. 황토를 점유했던 고구마 손님이 다시 황토에게 자리를 내어주고 있는 모습이다. 무안군 현경면에서 찍었다.

사진 신병문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